반응형

하루 주가 318% 폭등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COVID-19)가 미국에서 재유행하는 가운데 제약회사로 변신한 코닥의 주가가 하루에 300% 이상 폭등하면서 미국판 청년개미인 로빈후더(로빈후드 사용자) 뿐 아니라 글로벌 금융시장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13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코닥은 필름카메라 전문업체로 유명했지만 디지털 시대 적응에 뒤쳐져 8년 전 파산보호신청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려는 미 연방정부가 의약 주권을 강조한 것을 계기로 새로운 시장에 발을 들이게 됐습니다. 다만 이와 관련해 코닥 최고경영자(CEO)가 사전 정보를 이용해 한 달 전 주식을 미리 매수했다는 의혹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기업인 코닥의 주가는 29일(현지시간) 하루 새 318.14% 폭등해 1주당 3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고 합니다. 장 초반 500%이상 오르기도 했다. 코닥 주식은 하루 전인 28일에는 203.05%, 27일에는 24.76% 오르는 등 사흘새 눈에 띄게 가격이 올랐습니다. 직전 주 마지막 거래일인 24일(2.1달러) 대비 1480.95% 오른 것으로 일주일도 안 되는 사이 주가가 15.81배가 된 셈입니다.

 

이는 2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닥이 앞으로 의약품 원료(API) 뿐 아니라 가격 경쟁력이 있고 환경적으로도 안전한 수많은 약에 들어갈 의약 성분을 만들어내게 될 것이라고 밝힌 데 따른 증시 반응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닥 제약을 계기로 의약품 제조업을 미국으로 되찾아 올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CNBC에 따르면 소식 발표 이후 로빈후드 사용자 6만명 이상이 새로 코닥 주식을 사들였습니다.

 

 

그러나 코닥이 제약회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자금지원을 받았다는 소식은 공식 발표 하루 전 유출돼 주가가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먼저 CNBC는 지난달 23일 짐 컨테이너 코닥 최고경영자(CEO)가 당국에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자신이 보유한 주식 4천6주를 한 달 전 인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코닥이 몇 달 동안 정부와 자금지원 사업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거래에서나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WSJ은 정부 자금 지원 발표 전날인 27일 뉴욕증시에서 코닥 주가가 160만 주 이상 거래됐으나 30거래일 평균 하루 거래량(약 23만 1천 주)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거래량이 급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주가도 24.76% 상승했습니다.

 

 

WSJ은 공식 발표 전 주식 거래가 급증한 배경에 코닥 본사와 함께 뉴욕 로체스터 지역 방송사의 트위터와 뉴스를 보도했습니다. 27일 이 지역 기자 2명이 각각 트위터를 통해 코닥에 대한 정부의 자금지원 소식을 전했고, 한 트윗은 곧 삭제됐고 다른 트윗은 12시 5분까지 남았습니다.

 

 

ABC와 CBS의 로체스터 지역 방송도 홈페이지에 관련 뉴스를 게재했고, 12시 12분쯤 기사를 게재한 CBS 방송은 미국인과 로체스터의 역사를 바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코닥이 황반(언론 참고) 없이 코닥으로부터 받은 보도가 언론이 아닌 만큼 자료를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을 때도 해팽은 삭제됐습니다.

 

 

그러나 코닥이 제약회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자금지원을 받았다는 소식은 공식 발표 하루 전 유출돼 주가가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먼저 CNBC는 지난달 23일 짐 컨테이너 코닥 최고경영자(CEO)가 당국에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자신이 보유한 주식 4천6주를 한 달 전 인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코닥이 몇 달 동안 정부와 자금지원 사업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거래에서나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WSJ은 정부 자금 지원 발표 전날인 27일 뉴욕증시에서 코닥 주가가 160만 주 이상 거래됐으나 30거래일 평균 하루 거래량(약 23만 1천 주)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거래량이 급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주가도 24.76% 상승했습니다.

 

 

WSJ은 공식 발표 전 주식 거래가 급증한 배경에 코닥 본사와 함께 뉴욕 로체스터 지역 방송사의 트위터와 뉴스를 보도했습니다. 27일 이 지역 기자 2명이 각각 트위터를 통해 코닥에 대한 정부의 자금지원 소식을 전했고, 한 트윗은 곧 삭제됐고 다른 트윗은 12시 5분까지 남았습니다.

 

 

ABC와 CBS의 로체스터 지역 방송도 홈페이지에 관련 뉴스를 게재했고, 12시 12분쯤 기사를 게재한 CBS 방송은 미국인과 로체스터의 역사를 바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코닥이 황반(언론 참고) 없이 코닥으로부터 받은 보도가 언론이 아닌 만큼 자료를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을 때도 해팽은 삭제됐습니다.

 

 

그러나 코닥이 제약회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자금지원을 받았다는 소식은 공식 발표 하루 전 유출돼 주가가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먼저 CNBC는 지난달 23일 짐컨테이너 코닥 최고경영자(CEO)가 당국에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자신이 보유한 주식 4천6700주를 한 달 전 인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코닥이 몇 달 동안 정부와 자금지원 사업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거래에서나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WSJ는 정부 자금 지원 발표 전날인 27일 뉴욕증시에서 코닥 주가가 160만주 이상 거래됐으나 30거래일 평균 하루 거래량(약 23만1천주)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거래량이 급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주가도 24.76% 상승했습니다.

 

 

WSJ는 공식 발표 전 주식 거래가 급증한 배경에 코닥 본사와 함께 뉴욕 로체스터 지역 방송사의 트위터와 뉴스를 보도했습니다. 27일 이 지역 기자 2명이 각각 트위터를 통해 코닥에 대한 정부의 자금지원 소식을 전했고, 한 트윗은 곧 삭제됐고 다른 트윗은 12시 5분까지 남았습니다.

 

ABC와 CBS의 로체스터 지역 방송도 홈페이지에 관련 뉴스를 게재했고, 12시 12분쯤 기사를 게재한 CBS 방송은 미국인과 로체스터의 역사를 바꿀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코닥이 황반(언론 참고) 없이 코닥으로부터 받은 보도가 언론이 아닌 만큼 자료를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을 때도 해핑은 삭제됐습니다.

 

 

그러나 27일 오후 12시 30분에 코닥 거래가 크게 증가하면서 주가는 2.22달러로 2.41달러로 8% 이상 급등했다. 오후 1시 무렵에는 코닥 주가 상승에 따른 콜옵션 거래도 늘었습니다.

 

증시 데이터 분석업체인 트레이트 경보의 창업자 헨리 슈워츠에 따르면 당시 코닥콜 옵션 거래량은 평소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컨테이너 CEO는 CNBC와 WSJ 보도에 대해 비밀은 지켜왔다며 거래량에 어떤 요인이 영향을 미쳤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코닥은 제약업종이 전체 사업의 30~40%를 차지하는 주요 업종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닥 코닥(약국)의 짐 콘티넨자 대표는 28일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중요한 약재를 생산하고 미국 의약품의 자급자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코닥은 미국 국제개발금융공사(DFC)로부터 7억6천500만 달러(약 9천200억원)의 대출을 받아 일반(특허기간이 끝난 의약품복제)에 들어가는 원료를 생산합니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 사태와 미중 갈등 심화로 중국과 인도의 저가 복제품 의존도를 줄여 의료 독립을 강조해왔다.

 

 

정부의 지원으로 제약회사로 탈바꿈하는 사진필름과 카메라 업체의 제도적 배경은 국방생산법(DPA)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코로나로 인한 건강 위기 대응을 위해 국방재산법(DPA)을 발동했습니다.

 

이 법은 625 한반도 전쟁 당시인 1950년 제정된 전시국가나 법률과 유사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특정 물품을 민간기업에 생산하도록 지시하거나 지원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는 이를 토대로 인공호흡기를 만들었습니다.

 

반응형

많은 분들께 꿀팁을 지금!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스
Posted by 생활정보 알s' News

댓글을 달아 주세요